본문으로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사회

연합뉴스TV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송고시간 2020-06-07 11:16:31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앵커]

서울 마포구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우리집' 소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쉼터는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압수수색을 한 곳인데요.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다예 기자.

[기자]

네.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평화의우리집' 소장, 60대 A씨가 경기도 파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가 소장을 지낸 평화의우리집은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하는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데요.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압수수색을 벌인 곳입니다.

파주경찰서는 어제(6일) 오후 10시 35분쯤, "A씨와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아파트 화장실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 등이 없고,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 여부는 유족들의 의견을 듣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최근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얘기를 주변에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계 누락, 쉼터 고가매입 등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최근 정의연 회계담당자를 잇달아 소환하는 등 수사속도를 높이고 있는데요.

지난달 20일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이어, 21일 A씨가 소장을 지낸 마포구 연남동의 평화의우리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정의연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A씨를 조사한 사실도 없고 출석요구를 한 적도 없다며 애도를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흔들림 없이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