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등에 침묻었다"며 미성년자 화장실로 유도 감금 시도

지역

연합뉴스TV "등에 침묻었다"며 미성년자 화장실로 유도 감금 시도
  • 송고시간 2020-07-11 15:46:57
"등에 침묻었다"며 미성년자 화장실로 유도 감금 시도

10대 소녀의 등에 침이 묻었다고 알려줘 화장실로 유인한 뒤 감금하려 한 5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창원지방법원는 감금미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9살 A씨에 대해 1심보다 형량을 높여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2월 경남 함양의 한 상가건물에서 10대 B양의 등에 침을 뱉은 뒤 이를 닦으라고 알려줘 화장실로 유인한 뒤따라가 협박하며 감금하려다 미수에 그쳤습니다.

A씨는 지난 2002년 같은 수법으로 성폭행과 강도 등을 저질러 12년간 복역한 바 있고 지난 2018년에도 비슷한 수법으로 2차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