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더 커진 비관론…한은 "성장률 -0.2% 안될 수도"

경제

연합뉴스TV 더 커진 비관론…한은 "성장률 -0.2% 안될 수도"
  • 송고시간 2020-07-16 20:18:11
더 커진 비관론…한은 "성장률 -0.2% 안될 수도"

[앵커]

지난 5월만해도 올해 한국 경제가 소폭 뒷걸음질 치는 정도일 것으로 예측했던 한국은행이 역성장의 골이 더 깊어질 수 있다는 비관적 전망을 내놨습니다.

이번에도 변수는 코로나19 확산세였습니다.

조성미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경제성장률에 대한 한국은행의 가장 최근 전망치는 -0.2%.

이전보다 2.3%포인트나 내린 건데, 이것도 하반기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이 진정된다는 전제가 달린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반기에 접어들고도 코로나19가 잠잠해지기는 커녕 재유행 조짐까지 보이자 한은의 시각도 더 비관적으로 바뀌었습니다.

고용과 수출 등에서 타격이 예상보다 크다는 이유에선데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통화정책 결정문에 올해 성장률이 -0.2%가 안 될 수 있음을 명시했습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국내 실물경제는 부진한 흐름이 이어졌습니다. 민간소비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그리고 정부 지원책 등에 힘입어 반등했으나 수출은 당초 예상보다 크게 감소했습니다."

한은은 이에 따라 완화적 통화정책은 유지하겠다면서도 일단 기준금리는 기존의 연 0.5%를 유지했습니다.

이미 기준금리가 현실적으로 낮출 수 있는 최저선인 실효 하한에 근접한데다 초저금리 속에 풀린 유동성이 집값을 자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기사정상 금리를 다시 올릴 수도 없는 처지인 한은은 유동성이 생산적 분야로 흘러갈 수 있도록 좋은 투자처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근태 /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여행이라든지 대면 소비 등이 위축돼 있는데 이를 대체할만한 새로운 수요가 창출돼야 한다는 거고…"

한은은 또 경기가 더 나빠지면 기준금리 이외에 국채 매입, 공개시장 조작 등 다른 수단을 강구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