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검언유착 의혹' 前기자 기소…'한동훈 공모'는 빠져

사회

연합뉴스TV '검언유착 의혹' 前기자 기소…'한동훈 공모'는 빠져
  • 송고시간 2020-08-05 12:13:27
'검언유착 의혹' 前기자 기소…'한동훈 공모'는 빠져

[앵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오늘(5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다만 관심을 모았던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관계는 빠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김수강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17일 구속된 이 전 기자와 함께 후배 기자도 같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관계는 이 전 기자의 공소장에서 빠졌습니다.

검찰은 한 검사장에 대해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한 검사장의 비협조로 비밀번호를 풀지 못해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을 진행하지 못했고, 피의자 조사도 채 완료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한 검사장을 한 차례 소환조사했지만 조서열람을 마치지 못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한 검사장 측은 첫 조사 이후 "수사를 진행중인 서울중앙지검 핵심 간부가 한 검사장을 허위로 음해하는 KBS 보도에 직접 관여했다고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해명이 이뤄진 뒤 출석하겠단 입장입니다.

또 한 검사장의 휴대폰 유심 압수수색 과정에서 초유의 '검사 육탄전'에 연루된 정진웅 부장검사를 수사팀에서 배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한 검사장은 검찰의 발표 뒤 "애초에 공모한 사실이 없기 때문에 중앙지검이 공모라고 적시 못 한 것은 당연하다"며 "이 사건을 '검언유착'이라고 왜곡해 부르는 것을 자제해 달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일단 핵심 피의자인 이동재 전 기자가 재판에 넘겨진 건데요. 앞으로 검찰 수사는 어떻게 진행되는 겁니까?

[기자]

검찰은 이 전 기자가 사기 혐의로 복역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수차례 편지를 보내 가족에 대한 수사 가능성 등을 언급하며 협박성 취재를 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대표를 상대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의혹을 제보하라고 강요하다가 미수에 그쳤다는 혐의입니다.

검찰은 한 검사장 외에도 이 협박성 취재 의혹을 MBC에 처음 제보한 지모씨 등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