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축소 개최' 부산국제영화제, 최대 변수는 추석

문화·연예

연합뉴스TV '축소 개최' 부산국제영화제, 최대 변수는 추석
  • 송고시간 2020-09-15 07:39:12
'축소 개최' 부산국제영화제, 최대 변수는 추석

[앵커]

제25회 부산 국제영화제가 '코로나 19' 사태로, 개최 일정을 연기하고 규모도 축소하기로 했는데요.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상황이 악화할 경우 전면 취소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레드카펫에 선 국내·외 스타들과 플래시 세례 속에 해마다 화려한 막을 올린 부산국제영화제.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상황이 엄중한 만큼, 개·폐막식과 각종 외부 행사를 취소하고 영화 상영에만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68개국 192편의 작품이 초청됐는데, 부산 '영화의 전당' 한 곳에서 상영하며 티켓 예매는 온라인으로만 진행합니다.

<전양준 /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한 작품 당) 평균 1회씩 영화를 상영하게 될 것 같습니다. 웅대한 개·폐회식은 올해의 어려운 사정상 할 수 없게 될 것 같습니다."

개막일은 다음 달 21일, 당초보다 2주 연기했지만 방역 분기점인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이 지속되거나 그보다 악화할 경우 행사를 전면 취소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용관 /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2단계가 계속되면 (영화제를) 하기 어렵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완화되서 많은 분들이 볼 수 있었으면 하는 것이 지금으로선 솔직한 심정입니다."

올해 개막작에는 홍콩 감독 7명이 만든 옴니버스 영화 '칠중주:홍콩 이야기'가, 폐막작에는 동명 영화 원작의 애니메이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이 각각 선정됐습니다.

이와 함께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미나리' 등 세계 주요 영화제의 초청작과 수상작 다수를 선보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