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외통위 공방…"김정은 사과 의미" vs "정부 늑장대응"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외통위 공방…"김정은 사과 의미" vs "정부 늑장대응"
  • 송고시간 2020-09-25 22:19:20
여야, 외통위 공방…"김정은 사과 의미" vs "정부 늑장대응"

[앵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긴급 현안질의를 열어 사건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주당은 북한의 사과가 이례적이라며 의미를 부여한 반면 국민의 힘은 정부가 늑장 대응을 했다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 표명이 알려진 이후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현안 질의.

여야의 기류는 사뭇 달랐습니다.

'천인공노'할 북한의 행위에 대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는 같았지만, 민주당은 김 위원장의 사과 표명에 의미를 부여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늘 북측 통지문에 대해 통일부 장관에게 여쭙고 싶습니다. 북의 최고지도자가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과 대통령에 대해서 사과 유감 표명을 한 적이 있습니까? 역대로?"

<이인영 / 통일부 장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만 매우 이례적인 상황으로 판단됩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건이 보고된 시점이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첩보 수준을 곧바로 대통령에 보고할 수는 없다"며 적극 엄호했습니다.

민주당은 과도한 억측으로 이번 사건을 정쟁화해서는 안 된다며 재발방지책과 관련한 질의에 집중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정부의 늑장 대응을 질타하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UN 총회 연설이 수정 없이 그대로 송출된 이유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조태용 / 국민의힘 의원> "의전적인 필요성에 휘말려서 대통령이 엉뚱한 얘기 될 수 있는 연설을 하시도록 만드는 것은 결코 옳지 않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외교안보시스템이 총체적으로 실패했다…"

한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여당 의원들을 향해 "가해자 편을 든다"고 주장해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는 등 여야 간 격한 언쟁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