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북한 "시신 수색, 수습 시 넘겨줄 것…영해침범 말라"

정치

연합뉴스TV 북한 "시신 수색, 수습 시 넘겨줄 것…영해침범 말라"
  • 송고시간 2020-09-27 14:45:49
북한 "시신 수색, 수습 시 넘겨줄 것…영해침범 말라"

[앵커]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의 시신을 찾기 위해 당국이 수색 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북한이 남측에 경고를 보냈습니다.

수색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한 것인데요, 그러면서도 시신을 수색해 남측에 넘겨줄 방법을 생각해 뒀다고 밝혔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메시지의 제목은 '경고'였습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측이 숨진 공무원을 찾기 위한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침범 행위를 하고 있다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자체 수색 노력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북측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면 남측에 넘겨줄 방법을 생각해뒀다"고 주장했고,

남북 간 신뢰가 훼손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다만 이번 사건에 대한 추가 해명이나 남측의 공동조사 요구 검토 방안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습니다.

또한 북한의 '영해 침범' 주장에 대해서도 분석이 필요해 보입니다.

북한이 침범했다고 언급한 '해상군사분계선'은 1999년 북측이 선포한 '조선 서해 해상 군사분계선'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현재 NLL에서 훨씬 남쪽으로 설정돼 있고, 서해 5개 도서 주변 남단 해상이 모두 이 분계선 안에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현재 해상수색 활동을 정상적으로 하고 있으며, NLL 부근에서 중국어선이 수십여 척 조업 중인데 이를 통제하는 활동도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