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재보선 앞으로…與 전당원 투표·野 시민공청회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재보선 앞으로…與 전당원 투표·野 시민공청회
  • 송고시간 2020-10-30 19:28:07
여야 재보선 앞으로…與 전당원 투표·野 시민공청회

[앵커]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끝나기가 무섭게 여야가 모두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모드로 급격하게 전환되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내일(31일)부터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의 후보 공천에 후보를 낼지 말지, 전 당원의 뜻을 묻기로 했고, 국민의힘은 후보를 찾겠다며 부산으로 달려갔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선을 실시할 경우, 후보를 내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 문구를 그대로 두고, 여기에 "전 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넣을 계획입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MBC라디오 시선집중)> "집권 여당이 후보를 내지 않았을 때 과연 시민들의 선택권이나 선출권이나 심판권 이런 것을 근본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아닌가…"

주말 동안 당원들에 당헌 개정 의지를 물을 예정인데 차기 대선을 고려해서라도 "후보를 내자"는 의견이 더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바로 또 대선으로 연결이 되기 때문에, 바로 1년 후에 대선이 있기 때문에 그 영향이 아주 막대하고요."

이에 국민의힘 곳곳에서는 "무공천이 제대로 된 사죄다", "성추행 선거다" 등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무려 838억이나 되는 혈세를 자당 출신 자체 단체장들의 불법행위로 잃게 됐는데, 전 당원이 결정했으니 후보를 내겠다…너무나 후안무치한 일 아닙니까?"

동시에 현장에서 시민 목소리를 듣겠다며 부산으로 달려가, 공청회를 열고 분위기 조성에 공을 들였습니다.

<김상훈 /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장> "10대부터 60대까지 공통적으로 부산 경제를 살리는 시장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정말 저희가 겸허히 받아들여야 할 말씀이라고 생각합니다."

본격 신호탄인 예비 후보자 등록일 까지는 이제 40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각 당이 시동을 걸면서, 선거를 향한 물 밑 각축전도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