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권위, 소수자 집단 비하 논란에 첫 권고

사회

연합뉴스TV 인권위, 소수자 집단 비하 논란에 첫 권고
  • 송고시간 2020-11-22 12:24:26
인권위, 소수자 집단 비하 논란에 첫 권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의 장애인 비하 논란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가 당에 재발방지책을 권고한 것이 사회 소수자 집단 비하 표현 진정을 조사 대상으로 삼은 첫 사례로 확인됐습니다.

인권위는 진정사건 결정문에 "그동안 사회적 소수자 집단에 대한 혐오, 비하, 모욕 등 표현행위는 조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각하해 왔다"며 이번엔 다른 결정을 내렸다는 점을 적시했습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