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흰 소의 해'에 태어난 흰 송아지…이름도 '복덩이'

지역

연합뉴스TV '흰 소의 해'에 태어난 흰 송아지…이름도 '복덩이'
  • 송고시간 2021-01-13 19:25:45
'흰 소의 해'에 태어난 흰 송아지…이름도 '복덩이'

[앵커]

올해는 흰 소의 해인 '신축년'인데요.

때마침 경남 의령에서 흰 송아지가 태어나 마을에선 경사로 여긴다고 합니다.

농장주도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길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의령군 궁류면의 한 축사입니다.

여느 시골 축사와 다를 바 없는 이곳에 경사가 났습니다.

예부터 가축 중에서도 길하다고 알려진 '흰 송아지'가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태어난 지 불과 10일밖에 안 된 송아지는 제법 의연한 자태를 뽐냅니다.

어린 송아지의 이름은 복덩이라고 하는데요.

머리 부분과 일부 다리를 제외한 대부분이 흰 털로 뒤덮여 있습니다.

50여 마리의 소를 15년 동안 키워온 농장주도 흰 송아지를 직접 보는 건 처음입니다.

<전종습 / 농장주> "젖소가 교배된 것 아닌가 걱정도 했는데 자세히 보니까 젖소의 피부색을 띠는 검은색이 없고 순수 한우 색깔인 누런 황토 색깔하고 순수한 흰색만 있어서 아주 큰 행운이라 생각하고…"

복덩이는 지난해 3월 26일, 인공 수정을 통해 교배돼 8개월 만에 세상 밖으로 나왔습니다.

요즘 소는 대부분 인공 수정으로 태어나지만, 흰 송아지로 태어나는 건 굉장히 드뭅니다.

흰 송아지가 태어났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마을은 경사가 났습니다.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그럴 순 없지만, 예전 같았으면 잔치를 벌일 만한 일입니다.

<김해운 / 의령군 궁류면 계현2구마을 이장> "흰 소의 해에 흰 소가 태어나서 지금 마을에 경사가 나서…기쁜 일이 많을 것 같습니다."

흰 송아지는 '알비노'라는 변이 현상이지만, 농장주는 복덩이가 이름처럼 좋은 일을 가져다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내비쳤습니다.

<전종습 / 농장주> "옛날부터 흰 송아지가 태어나면 길조라고 모두 축하해주고 하루빨리 백신 접종이 되고 치료제가 보편화돼서 하루빨리 코로나가 없는 청정국 되고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종식되었으면…"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