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 확진 392명…요양병원·종교시설 집단감염 여전

경제

연합뉴스TV 신규 확진 392명…요양병원·종교시설 집단감염 여전
  • 송고시간 2021-01-24 15:10:12
신규 확진 392명…요양병원·종교시설 집단감염 여전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392명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그제 400명대를 기록했다가 다시 300명대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이동훈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39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7만5,084명이 됐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이 23명이고 지역감염자는 369명입니다.

수도권이 249명으로 전체의 63%를 차지했고 전국 17개 시도 중 대전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여전히 요양병원,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울 성동구 소재 요양시설과 관련해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35명이 됐습니다.

경기도 김포 소재 주간보호센터와 관련해서는 이용자는 물론 직원, 가족 등 추가 감염자 4명이 나와 누적 확진자가 20명이 됐습니다.

입소자들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번졌던 전북 순창군 소재 요양병원에서는 입소자와 종사자 등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19명이 됐습니다.

충남 서천군 소재 한 교회와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9명 더 늘어 누적 확진자가 16명이 됐고, 광주 북구 소재의 한 교회에서는 어제 발생한 첫 확진자를 포함해 총 15명이 감염되는 집단감염이 확인됐습니다.

한편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만1,205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282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12명 늘어 누적 1,349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감염경로 불명 확진자 비율이 여전히 20%를 웃돌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