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개학 D-1 올해는 다를까…등교 대폭 확대

사회

연합뉴스TV 개학 D-1 올해는 다를까…등교 대폭 확대
  • 송고시간 2021-03-01 09:48:06
개학 D-1 올해는 다를까…등교 대폭 확대

[앵커]

신학기 개학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는 등교 인원도 지난해보다 더 늘어나고 학사 일정도 차질 없이 진행될 전망인데요.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초등학교 1, 2학년은 신학기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매일 등교를 하게 됩니다.

고등학교 3학년은 지난해처럼 매일 학교에 가고, 일부 지역에 따라 중1이나 중3이 전면 등교하는 학교도 있습니다.

특히 교육부는 전교생이 400명 이하인 전국 소규모 학교들이 올해부터 2.5단계까지 등교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했습니다.

장애 학생이 다니는 특수학교나 특수학급은 2.5단계까지 대면 수업이 원칙이고, 3단계로 격상돼도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전반적으로 등교가 확대되는 만큼, 학교 방역 인력을 지난해에 비해 대폭 늘린 5만4천여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교수업의 확대는 철저한 학교 방역이 전제되어야 하며, 체온측정, 학교 내 소독과 생활지도 등을 도울 학교방역 인력은 약 1,900억 원을 투입해…"

개학 이후 2주간 특별 모니터링 기간도 운영하고, 매일 건강 상태 자가 진단을 실시해 코로나 증상 여부를 면밀히 살핀다는 계획입니다.

등교 수업과 병행할 원격수업의 환경은 지난해보다 개선됩니다.

EBS 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에 실시간 쌍방향 수업 기능을 추가했고 상반기 내로 전국 25만2천개 교실에 기가급 무선망도 구축합니다.

다만,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 서버 폭주 등 개학 초반 혼란도 예상됩니다.

지난 1년 간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학생과 학부모, 교사 모두 걱정 속에 보냈던 학교 현장이 올해는 달라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