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고교생 등 1천여명 동원 수십억 지역화폐 깡

지역

연합뉴스TV 고교생 등 1천여명 동원 수십억 지역화폐 깡
  • 송고시간 2021-03-04 13:36:59
고교생 등 1천여명 동원 수십억 지역화폐 깡

[앵커]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자체마다 지역화폐를 앞다퉈 발행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역화폐 구매 비용이 액면가보다 10% 저렴한 점을 악용해 거액을 챙긴 조직폭력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재래시장에서 과일 등을 살 때 돈 대신 건네는 지역화폐.

국비, 지방비 합쳐 10%가 지원되기 때문에 그만큼 물건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데 여기에 맹점이 있었습니다.

조직폭력배 등이 낀 일당이 고등학생 등 1천300여명을 끌어들여 마치 물건을 산 것처럼 허위 결제를 유도한 뒤 차액을 챙긴 겁니다.

이들은 모집한 고교생 등에게 지역화폐 구입 비용을 우선 지급한 뒤 허위 가맹점의 QR코드 이미지를 이용해 속칭 카드깡 형식으로 지역화폐를 결제하도록 하고 대금을 청구했습니다.

경찰에 적발된 총책 A씨와 조폭 B씨 등은 경기, 충남, 울산 등지에 유령매장을 차려놓고 지역화폐 47억 5천만원 상당을 허위결제해 10%에 해당하는 4억7천여만원을 챙겼습니다.

이들은 빈 사무실에 10만원 남짓의 가계약금만 걸고 사업자등록증을 받아 지역화폐 가맹 신청을 했고 QR코드 방식의 지역화폐의 경우 매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결제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습니다.

<이승명 /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계장> "QR코드 지역화폐는 시간과 장소와 관계없이 이용이 가능하다는 굉장히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과 같이 악의적인 이용자들에게는 범죄의 표적이 될 수…"

경찰은 일당 20명 중 총책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범죄수익을 환수하도록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