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램지어, 日정부와 관계 인정…하버드서 첫 항의집회

세계

연합뉴스TV 램지어, 日정부와 관계 인정…하버드서 첫 항의집회
  • 송고시간 2021-03-06 15:12:24
램지어, 日정부와 관계 인정…하버드서 첫 항의집회

[앵커]

일본군 위안부 왜곡 논문으로 파문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가 일본 정부와의 우호적 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도 논문에는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 곧이곧대로 받아들일 사람은 없어 보입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주장하는 논문을 쓴 미국 하버드대 마크 램지어 교수가 일본 정부와의 우호적 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버드대 교내 신문은 램지어 교수와 한 인터뷰에서 그가 일본 정부와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부정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그는 추가 이메일을 보내 일본 정부와의 관계는 자신의 논문에 영향을 전혀 끼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어 보입니다.

2018년 일본학에 대한 공헌과 일본 문화 홍보를 이유로 일본 훈장 '욱일장'을 받은 것만 봐도 일본에 우호적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욱일장을 받은 뒤에는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과 재일교포 차별을 정당화하는 일본 우익의 관점을 담은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램지어 교수가 공식 직함을 '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로 쓸 정도로, 대표적 전범기업인 일본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고 있는 점도 친일 학자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대목입니다.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을 둘러싼 학계 비판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한인들이 6일 하버드대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 대회를 엽니다.

램지어 교수와 그의 역사 왜곡 논문에 소극적인 입장을 취하는 하버드대와 출판사를 상대로 논문 철회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