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땅투기 수사 일부 성과…고위직 수사는 '소걸음'

사회

연합뉴스TV 땅투기 수사 일부 성과…고위직 수사는 '소걸음'
  • 송고시간 2021-04-17 09:12:56
땅투기 수사 일부 성과…고위직 수사는 '소걸음'

[앵커]

부동산 투기 사건에 대한 합동 특별수사본부가 출범한 지 한 달이 지난 가운데 수사 범위는 전국으로 확대된 상태입니다.

일부 사건은 혐의가 소명돼 구속되는 사람이 나오고 있는데요.

하지만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에 대한 수사는 그다지 속도가 나지 않고 있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사태의 발단이었던 LH 전·현직 임직원뿐 아니라, 전·현직 공무원·지방의원·지자체장으로까지 수사 대상을 확대해온 경찰.

투기 의심자들의 범죄 혐의를 소명해 구속 시키고, 검찰로 넘기기도 하는 등 일부 성과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 관련 의혹에도 고강도 수사 의지를 피력해왔습니다.

<최승렬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지난달 24일)> "또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국회의원, 전·현직 고위공직자 등 신분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해 나가겠습니다."

하지만, 강제수사에 돌입한 전 행복청장 세종시 땅 투기 의혹 수사는 길어지고 있습니다.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는 "분석해야 할 자료가 많은 상황"이라며 "출석하는 데까지 당사자와 조율해야 할 문제도 있어 소환 시기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이미 수사선상에 오른 국회의원이 10명이라고 밝혔지만, 현재 특수본의 대답은 "고발인 조사는 끝났다." 였습니다.

꼬우면 LH로 이직하란 블라인드 글 작성자에 대한 수사도 별다른 진척이 없고, 이 과정에서 경찰의 미숙한 수사 방식이 입방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전국에서 인력을 대거 투입해 투기와의 전쟁에 나선 경찰.

자칫 "변죽만 울린 수사였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만큼 경찰 내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