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 집값 요동치자…오세훈 '속도조절' 시사

사회

연합뉴스TV 서울 집값 요동치자…오세훈 '속도조절' 시사
  • 송고시간 2021-04-17 17:33:23
서울 집값 요동치자…오세훈 '속도조절' 시사

[앵커]

재건축·재개발 정상화를 통한 스피드 주택 공급을 약속했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속도 조절에 나섰습니다.

부동산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는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 구역으로 묶을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다시 요동치는 서울 집값에 오 시장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주택 공급 정책이 오히려 시장 불안을 야기하는 오류를 범해서는 안된다"며 "시장 교란행위 방지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주춤하던 서울 집값이 재건축 기대감에 가파른 상승세로 전환될 조짐을 보이자 급하게 속도 조절에 나선 겁니다.

실제로 오 시장 취임을 전후해 강남과 잠실, 목동 등 재건축 단지가 모여있는 지역의 아파트 가격은 최대 2억원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주택 거래 시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2년 동안 매매나 임대를 할 수 없어 실거주 해야 합니다.

이를 위반할 시 토지 가격의 최대 30%까지 벌금을 물게 됩니다.

현재 강남과 서초, 송파 등 일부 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로 다시 집값이 급등한다면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향한 성난 민심에 반사이익을 톡톡히 봤던 오 시장이 되려 부동산에 발목이 잡힐 수 있는 상황.

오 시장 앞에는 주택 공급 확대와 집값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놓여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