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北 경고에 美 "적대 아닌 해결이 목표"

세계

연합뉴스TV 北 경고에 美 "적대 아닌 해결이 목표"
  • 송고시간 2021-05-03 06:36:56
北 경고에 美 "적대 아닌 해결이 목표"

[앵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 인식을 문제삼은 북한에 대해 미국 정부는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실용적 대북 접근을 강조하면서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거듭 피력했는데요.

워싱턴 연결해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북한은 어제 바이든 대통령이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한을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한 데 대해 실언이라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는데요.

또 미 국무부 대변인의 북한 인권상황 비판 성명에 대해서도 적대시 정책이라며 엄중한 정치적 도발을 했다고 반발했습니다.

바이든 정부가 지난 주말 공개한 대북정책 기조를 직접적으로 평가하거나 문제삼은 건 아니지만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는데요.

이에 대해 미 백악관 제이크 설리번 안보보좌관이 미국은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ABC방송 인터뷰에서 "우리의 대북 정책은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궁극적으로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는데요.

새 대북 정책이 all or nothing, 그러니까 전부 아니면 전무의 방식이 아니라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이라고 언급하며 과거 정부와는 다른 접근법을 취하겠다는 기조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해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피력했는데요.

하지만 북한의 관심을 끌 만한 새로운 제안이나 유인책을 제시하진 않았습니다.

북한에 제재 완화 등 당근을 먼저 내놓는 방식으로 대화의 장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조건 없이 협상 테이블을 꾸려 양측이 일단 만나는 것이 수순이라는 미 행정부의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다만 "미국은 비핵화를 향한 길에서 진전하는 것을 도울 수 있는 실용적 조처에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의 태도 여하에 따라 미국도 상응한 조처에 열려 있다는 입장은 재차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대화 의지를 밝히지 않고 있고 적대정책 철회와 '강대강, 선대선' 원칙을 제시하고 있는데요.

북미 사이 당분간 치열한 기 싸움이 예상되는 대목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