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스쿨존 주정차 이제 그만…어린이 지켜주세요

사회

연합뉴스TV 스쿨존 주정차 이제 그만…어린이 지켜주세요
  • 송고시간 2021-05-05 09:17:50
스쿨존 주정차 이제 그만…어린이 지켜주세요

[앵커]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문제 아직도 여전해보입니다.

다음주부터는 과태료가 대폭 인상되는데요.

어린이날을 맞아 스쿨존을 둘러봤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하굣길 초등학교 앞은 어린이들로 북적입니다.

몸통만한 가방을 메고 뛰어다니길 불과 수십 미터, 머지 않아 도로가 나옵니다.

<오수지 / 학부모> "저희 아이같은 경우는 학교를 다니다보니까 (도로에서) 위험에 노출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어요."

<이준우 / 초등학생> "(많이 무서웠어요?) 네. 많이 무서웠어요."

스쿨존 도로 가장자리는 이미 자동차들 차지입니다.

당연히 불법입니다.

<현장음> "(여기 스쿨존이어서 불법 주정차 구역이에요) 그건 아는데 왜 찍으시냐고요. (근데 주정차가 돼 있길래…) 경찰 아니시잖아요. 근데 왜 마음대로 찍으시죠, 남의 학원차를?"

횡단보도를 가린 차량 사이로 어린이가 갑자기 나오면 사고가 나기 쉽습니다.

<현정환 / 태권도 사범> "(학생들 인솔하다가)차를 못보고 가려져있는 차에 치여서 다치거나 하는 염려되는 상황이 있기 때문에…"

그래도 나몰라라 운전자가 많습니다.

단속 20분만에 7대가 적발됐습니다. 덩치가 커 더 위험한 트럭도 보입니다.

스쿨존 불법 주정차를 뿌리뽑기 위해 처벌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주현우 / 서울 양천구청 주차관리팀> "전국적으로 5월1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가 8만원에서 12만원으로 상향됩니다."

처벌도 처벌이지만 역시 인식 개선이 첫번째입니다.

<김수영 /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어른들이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스쿨존의 주인은 자동차가 아닌 어린이란 사실을 다시 한번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