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부동산 전수조사 공방…與 수도권 1만가구 공급 발표

정치

연합뉴스TV 부동산 전수조사 공방…與 수도권 1만가구 공급 발표
  • 송고시간 2021-06-10 13:23:16
부동산 전수조사 공방…與 수도권 1만가구 공급 발표

[앵커]

국회에선 더불어민주당의 '투기 의혹' 탈당권유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 살 깎아내기를 한 민주당이 야당도 전수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국민의힘 부담이 상당히 커졌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국민의힘 의원들도 부동산 전수조사를 떳떳하게 받아야 한다는 압박이 안팎으로 높아지는 모습입니다.

국민의힘은 어제 소속 의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했는데요.

입법부인 국회의원 감사는 행정부를 담당하는 감사원의 권한 밖이기 때문에, 사실상 전수조사를 안 하겠다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감사원이 국민의힘에서 받은 의뢰서를 권익위로 넘겨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떳떳하게 권익위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고, 장제원 의원은 "감사원 조사를 우기는 모습은 어설퍼 보인다"며 시민단체나 대한변협 등에 전수조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이렇게 되자, 국민의힘도 내부적으로 전수조사를 권익위에 맡기는 방안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습니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감사원이 관계법령상 어렵다고 한다면, 다른 정당들이 한 권익위 조사 방식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에선 탈당 권유를 받은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회재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이 실제 드러난다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배수진을 쳤고, 오영훈 의원은 "차라리 징계 절차를 밟아달라"며 "그렇게 되면 소명하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억울하겠지만 한 두 달 정도의 고통은 당을 위해 감수해달라면서 모든 의원이 탈당 권유를 수용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에 집값의 10%만 있어도 입주할 수 있는 주택 1만가구를 공급한다는 대책을 발표했다고요?

[기자]

네,

오늘 오전 민주당 부동산특위는 '누구나집'이라는 이름의 매입임대주택 1만785세대를 수도권 6개 지역에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누구나집'은 집값의 6%에서 16%만 먼저 내고 임대해서 살다가, 10년이 지나면 최초 공급가로 집을 매입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안정적 소득은 있지만 당장 집을 마련한 목돈이 없는 무주택자, 청년, 신혼부부가 대상입니다.

시범사업 부지는 인천 검단과 안산 반월·시화, 화성 능동, 의왕 초평과 파주 운정, 시흥입니다.

연내 사업자를 선정해 내년에 사전청약을 진행합니다.

특위는 또 2기 신도시인 화성 동탄과 양주 화천, 파주 운정, 평택 고덕 내 유보용지를 활용해 5천8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8·4대책과 2·4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매달 두 차례 공급계획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내일은 정책 의원총회를 열어 종부세와 양도세 조정 여부를 결정합니다.

[앵커]

국민의힘 새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가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내일 오전 10시 시작됩니다.

10시 반에서 40분께 당선자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당원투표 70%, 여론조사 30%를 합산해 당대표를 선출하는데, 관심이 무척 뜨겁습니다.

당원 투표율은 어제 오후 5시 기준으로 42.4%입니다.

최근 10년간 당원 투표율 중 가장 높습니다.

어젯밤 마지막 TV토론회에선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후보와 나경원 후보가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나 후보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대표에겐 무엇보다 경험이 중요하다며 불안이 아닌 안정을 택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