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인 미만 계도기간 필요"…"근로시간 단축 시급"

경제

연합뉴스TV "50인 미만 계도기간 필요"…"근로시간 단축 시급"
  • 송고시간 2021-06-14 17:40:12
"50인 미만 계도기간 필요"…"근로시간 단축 시급"

[앵커]

주 52시간 근로제의 50인 미만 사업장 확대 시행을 앞두고 경제 5단체가 계도기간 부여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노동계는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서라도 근로시간 단축이 시급하다고 맞받았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제 한 달도 채 안 남은 50인 미만 사업장의 52시간 노동제 시행.

경제 5단체는 아직 주 52시간제를 시행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1년 이상의 계도 기간 부여와 제도 보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소규모 사업장의 경우 사업자뿐 아니라 급여 감소 등으로 인한 근로자들의 충격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뿌리산업과 조선업종 207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4%가 주 52시간제 시행을 준비하지 못하고 있고, 27.5%는 시행 이후 준수가 어렵다고 답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승원 /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임금이나 복지가 상대적으로 열악하다 보니 초과근무를 통해서 임금을 보전하고 있는데 이런 것이 불가능해지면 현장에서의 뿌리 인력, 숙련공들이 사라지게 되고 전체적인 산업 경쟁력에 어려움이 생기지 않을까…"

노동계는 3년간의 충분한 유예기간이 있었는데 지금에 와서야 준비 부족을 이유 삼는 건 납득하지 못할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임금이 감소하지 않도록 수직 계열화된 산업구조의 체질부터 개선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상진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변인> "기업이 아무런 준비 없이 시행을 앞두고 이제 와서 다시 현장의 어려움을 이야기하면서 유예를 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책임은 노동자들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정부하고 기업에게 있는 거죠."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노사 간의 간극을 줄일 근로시간 단축 보완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