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0대 사망자 백신 연관성 인정…국내 첫 사례

경제

연합뉴스TV 30대 사망자 백신 연관성 인정…국내 첫 사례
  • 송고시간 2021-06-21 20:00:26
30대 사망자 백신 연관성 인정…국내 첫 사례

[앵커]

국내에서 백신 접종 인과성이 인정된 첫 사망 사례가 나왔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희귀 혈전증'으로 사망한 30대 남성인데요.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사망한 30대 남성 사례에 대해 방역당국이 인과성을 인정했습니다.

2월 26일 백신 접종 시작 이래 인과성이 공식 인정된 첫 사망 사례입니다.

이 남성은 지난달 27일 AZ 잔여 백신을 접종받고 지난 5일 두통과 구토 증상으로 의원급 의료기관을 찾았습니다.

이후 의식 저하까지 나타나면서 8일 상급종합병원을 찾았으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지난 16일 사망했습니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AZ나 얀센 백신 접종 후 4일부터 4주 사이에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부작용입니다.

혈전증은 혈액이 굳어서 혈관이 막히며 생기는 질환인데, 백신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경우 일반 혈전증과 달리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고 뇌정동맥과 내장정맥에서도 발생합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의심되는 증상으로는 진통제를 복용하고도 조절되지 않은 심한 두통이 있으면서 구토를 동반하거나 아니면 시야가 흐려지는 등 신경학적인 증상이 같이 있는 경우…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으시는 게 필요하겠습니다."

방역당국은 중증 의심 반응이 나타나면 조기 진단을 받고, 누락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조사반이 지난 13일부터 일주일간 심의한 신규 사망사례는 12건인데 평균 연령은 70.5세, 이 중 75%는 고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습니다.

조사반은 이 중 9건은 인과성 인정이 어렵다고 봤고, 2건은 의무기록 등 추가 자료를 보완해 재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조사반은 총 692건을 심의해 76건의 인과성을 인정했는데, 대부분인 72건이 아나필락시스 사례였습니다.

한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57명으로 지난 15일 이후 엿새 만에 300명대로 내려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