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허가 뇌물수수' 혐의 국회의원 추가 강제조사

사회

연합뉴스TV '인허가 뇌물수수' 혐의 국회의원 추가 강제조사
  • 송고시간 2021-06-21 20:16:53
'인허가 뇌물수수' 혐의 국회의원 추가 강제조사

[앵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인허가 과정에서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아울러 토지매입 미신고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과도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본부가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국민의힘 정찬민 의원에 대해 지난주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정 의원은 경기 용인시장 재임 시절 특정 부지의 개발 인허가와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이달 초 구속영장이 신청된 바 있습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영장 신청 후 검찰 보완 수사 요구에 따라 추가로 확인해야 될 내용이 있었다"며 "정 의원 소환조사도 진행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부동산 거래 신고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과도 출석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당초 예정됐던 출석 일정을 한 차례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의원 측에서 출장 등으로 소환 일정 변경 요청이 왔다"며 "복귀하면 출석 일자를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또 투기 혐의를 받는 전 행복청장 A씨를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투기에 연루된 A씨 부동산 20억 원 상당은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 신청했습니다.

현재 투기 수사대상자 중 고위직으로 분류된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지자체장과 지방의원, 공공기관 임원은 모두 111명으로 이 중 17명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