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가보안법 시행 1년…홍콩 범민주 진영 고사 위기

세계

연합뉴스TV 국가보안법 시행 1년…홍콩 범민주 진영 고사 위기
  • 송고시간 2021-06-22 07:29:12
국가보안법 시행 1년…홍콩 범민주 진영 고사 위기

[앵커]

홍콩 국가보안법은 작년 7월 1일부터 시행됐습니다.

시행 1년째를 앞두고 홍콩 범민주 진영이 존폐 기로에 놓였습니다.

야당은 잇따른 의원들의 탈당으로 뿌리째 흔들리고 있고, 시민단체들도 해체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홍콩에서 윤고은 특파원입니다.

[기자]

홍콩 제2 야당인 공민당 소속 구의원은 최근 32명에서 5명으로 줄었습니다.

체포와 기소에 따른 탈당에 이어 일요일 하루에만 11명이나 무더기로 탈당해서인데, 아무도 이유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오히려 당 해체를 막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향후 체포나 기소될 소지가 있는 자가 당에 남아 있으면, 당 전체가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나갔다는 겁니다.

공민당이 대폭 축소되면서, 중국 정부의 다음 타깃은 사실상 홍콩 정치권에 남은 유일한 야당인 민주당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당국이 다음달 구의원을 대상으로 홍콩 정부에 대한 충성서약을 받는데, 민주당을 포함한 범민주진영 구의원 170명 자격이 박탈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국은 충성서약이 진실성이 의심된다는 이유로 의원 자격을 박탈할 수 있습니다.

홍콩의 대표적인 시민 단체인 민간인권전선과 지련회도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은 상황에서 해체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이들 단체의 대표 행사인 6.4 톈안먼 민주화시위 추모 촛불집회에 이어 7월 1일 주권반환일 집회도 열리지 못하게 됐고, 당국의 해체 압박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매체인 빈과일보 역시 압수수색, 자산 동결 등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어 이달 내 폐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캔디 호 / 홍콩 시민> "언론의 자유가 줄어들었습니다. 많은 홍콩 시민들은 압박을 느끼고 있습니다. 빈과일보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느끼는 압박과 두려움은 우리보다 수십만 배 더 클 것입니다."

홍콩에서 연합뉴스 윤고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