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국 바다서 800㎏ 폐어망 제거 작전…해군도 투입

세계

연합뉴스TV 태국 바다서 800㎏ 폐어망 제거 작전…해군도 투입
  • 송고시간 2021-06-23 07:34:03
태국 바다서 800㎏ 폐어망 제거 작전…해군도 투입

[앵커]

태국에서는 산호초의 숨통을 조이고 있던 거대 폐어망이 작업 개시 사흘만에 제거됐습니다.

무게 800kg의 어망은 축구장 면적의 3분의 1에 달하는 산호초 군락을 뒤덮어 해양 생태계 파괴가 심각했는데요.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태국 남부의 산호초 군락지인 로신섬 인근 바다입니다.

산호초 군락지의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촘촘하고 거대한 어망이 산호초들을 덮고 있습니다.

로신섬 일대에 몰래 버려진 이 대형 어망이 사흘간의 작업 끝에 제거됐습니다.

이번 작업에는 해군 소속 잠수부 등 40여명이 투입됐으며, 해양경비함을 비롯해 초계기와 헬리콥터까지 동원됐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어망은 축구장 면적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산호초 군락 약 2,700㎡를 뒤덮고 있었고, 무게도 800㎏에 달합니다.

이 때문에 산호초 대부분이 탈색되는 현상이 일어났고, 어망의 무게를 견디지 못해 일부 산호초가 부러지기도 했습니다.

또 산호초에서 사는 말미잘과 성게 같은 해양 생물들도 어망에 짓눌리거나 어지럽게 엉켜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챈초 피리야사티트 / 자원봉사 잠수부> "어망은 복잡하게 엉켜있었습니다. 사슴뿔 산호의 어망을 제거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는데 가지가 많고 부서지기 쉽기 때문입니다."

당국은 손상된 산호초가 있던 자리에 새로운 산호초를 옮겨 심었습니다. 회복까지는 두세달이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안차리 찬콩 / 해양생물학자> "대략적으로 추정했을 때 산호초의 약 10%가 파괴됐고 그것은 주로 산호초의 가장자리였습니다."

경찰은 어선 출입이 금지된 로신섬 일대의 항해 기록을 조사하고, 누가 이 어망을 버리고 갔는지에 대해 수사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