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변기에 얼굴 넣어"…5살 아이 학대 수사 착수

사회

연합뉴스TV "변기에 얼굴 넣어"…5살 아이 학대 수사 착수
  • 송고시간 2021-06-25 21:15:33
"변기에 얼굴 넣어"…5살 아이 학대 수사 착수

5살 아이가 친부와 계모로부터 수 차례 학대를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5살 A군의 친부와 계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친부 B씨는 자택 화장실에서 A군의 얼굴을 변기에 집어넣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계모 C씨 또한 A군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으며, A군은 학대당한 사실을 아동보호기관에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군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B씨 등을 소환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