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양승동 KBS 사장 "수신료 조정 미룰 수 없다"

문화·연예

연합뉴스TV 양승동 KBS 사장 "수신료 조정 미룰 수 없다"
  • 송고시간 2021-07-01 19:36:52
양승동 KBS 사장 "수신료 조정 미룰 수 없다"

수신료 52% 인상을 의결한 KBS가 기자회견을 열고 조정 필요성을 호소했습니다.

양승동 KBS 사장은 "어려운 시기에 경제적 부담을 더 할 수 있어 고민했지만, 코로나19 등 재난 상황에서 오히려 공영 방송의 역할은 더 중요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이사회는 앞서 현행 월 2,500원인 수신료를 3,800원으로 올리는 안을 의결했습니다.

조정안은 방송통신위원회 검토를 거쳐 국회에서 확정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