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현장연결] 중대본 "외부활동 증가 추세…델타변이 감염도 늘어"

경제

연합뉴스TV [현장연결] 중대본 "외부활동 증가 추세…델타변이 감염도 늘어"
  • 송고시간 2021-07-02 09:14:39
[현장연결] 중대본 "외부활동 증가 추세…델타변이 감염도 늘어"

수도권을 제외하고 완화된 거리두기 개편안이 어제(1일)부터 적용되고 있는 가운데, 오늘 확진자 수가 800명대 초반을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는 지난 1월 7일 이후 최대치로 전망하고 있는데요.

조금 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보시겠습니다.

[전해철 / 행정안전부 장관]

오늘 확진자 수는 800명대 초반으로 지난 1월 7일 이후 170여 일 만에 최대치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653명으로 지난주 대비 34% 증가했고 식당과 학원시설 등을 통한 집단감염 확대 등의 여파로 수도권 지역 확진자 수가 전체 발생의 80%를 넘는 상황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국민들의 외부활동 증가 추세가 뚜렷하게 확인되고 있고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에 의한 감염 사례도 늘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매우 큰 상황입니다.

수도권 지역 자치단체에서는 감염 확산의 고리를 확실히 끊을 수 있도록 감염 취약시설 대상 특별점검과 함께 임시선별검사소 추가 설치 등 검사 역량을 확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고위험시설 종사자 전수검사를 위한 행정명령도 조속히 시행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는 확대되고 있는 감염발생 상황에 수도권 지역이 보다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권역별 질병대응센터에 숙련된 역학조사관을 지자체에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감염 규모가 안정화될 때까지 고위험시설 특별관리와 학원, 교습소 등 7개 분야 감염 취약시설에 대해 정부합동 특별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겠습니다.

거리두기 완화가 시행되고 있는 비수도권 지역은 마스크 쓰기와 실내환기 등 기본적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며 일상 회복의 시기가 늦춰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2차 접종 완료자가 어제까지 인구의 10% 수준을 넘어선 가운데 정부는 3분기 예방접종의 시작에 해당되는 7월 중 630만 명 대상의 접종도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해 나가고 있습니다.

접종 역량 확대를 위해 전국 예방접종센터에 종사하는 의료인력을 약 3,900명까지 증원하고 위탁의료기관도 1만6,200여 개 수준까지 계약을 마쳤습니다.

장마철이 시작되는 만큼 임시선별검사소와 예방접종센터를 찾는 분이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관련된 각종 시설물의 안전에도 빈틈이 없도록 관리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어제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적모임과 가족모임 인원제한 제외 등 다양한 일상 회복의 기회를 가지실 수 있도록 7월 중 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적극 부탁드립니다.

한편 감염 확산의 갈림길에 서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이번 주말 노동자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어 우려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방역수칙 위반을 포함하여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히 대응해 나갈 방침입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