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밤 사이 100㎜ 많은 비에 강풍까지…피해 잇따라

지역

연합뉴스TV 밤 사이 100㎜ 많은 비에 강풍까지…피해 잇따라
  • 송고시간 2021-07-04 13:25:12
밤 사이 100㎜ 많은 비에 강풍까지…피해 잇따라

[앵커]

지난밤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으면서 100㎜ 넘는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많은 비에 강한 바람까지 더해지면서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버스 한 대가 옆으로 넘어져 길을 가로막았습니다.

사고 당시 충격이 어찌나 컸는지 중앙 분리대도 완전히 망가졌습니다.

오늘 오전 6시 20분쯤 부산 도시고속도로 구서나들목 인근에서 빗길을 달리던 통근버스 한 대가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70대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승객인 40대 남성도 경상을 입었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에는 사상구의 한 보행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해 안전조치가 이뤄지기도 했습니다.

강풍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새벽 0시 20분쯤 부산광역시 남구 문현동 한 아파트 3층에서 강한 바람에 유리창이 파손됐습니다.

부산 영도구에서는 한 건물 4층 옥상에 설치한 트램펄린이 강풍에 날려 아래로 떨어졌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어젯밤 울산광역시 울주군에서는 계곡에 빠진 B씨가 불어난 물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제주시 연동에서도 강풍에 공사장 펜스가 넘어지는 등 제주지역에서만 모두 3건의 비바람 관련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지난밤 전국적으로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대부분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강한 바람까지 불어 강풍주의보까지 더해졌지만, 지금은 모두 해제됐습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p.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