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수산업자 로비 논란 확산…입건자 소환 일정 조율

사회

연합뉴스TV 수산업자 로비 논란 확산…입건자 소환 일정 조율
  • 송고시간 2021-07-05 17:16:33
수산업자 로비 논란 확산…입건자 소환 일정 조율

[앵커]

경찰이 수산업자 김모씨에게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검사 등 입건자 4명의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현재까지 이번 사건과 관련해 12명이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는데, 수사 진행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수산업자 김모씨에게 금품을 받았다고 판단해 입건한 인물은 모두 4명.

얼마 전 부부장검사로 강등된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직위해제 된 전 포항 남부경찰서장,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입니다.

서울경찰청은 "이들에게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며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금품을 건넨 업자 김씨도 같은 혐의를 적용해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지난 5월 김씨가 수감된 구치소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는 앞서 100억 원대 사기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무엇을 압수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면서 "언론을 통해 금품수수 의혹이 불거진 이후엔 김씨를 상대로 접견 조사는 진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12명을 조사한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확인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입건자들의 구체적인 혐의를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가 김씨에게 포르쉐 차량을 무상으로 받았단 의혹에 대해서도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박 특검은 "사실이 아니다"며 차량 렌트비 250만 원을 전달했고, 명절 때 대게와 과메기를 받았으나 문제 될 정도의 선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