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내일부터 컷오프 여론조사…윤석열-최재형 조우

정치

연합뉴스TV 與 내일부터 컷오프 여론조사…윤석열-최재형 조우
  • 송고시간 2021-07-08 18:00:54
與 내일부터 컷오프 여론조사…윤석열-최재형 조우

[앵커]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예비 경선 레이스가 막바지를 향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방현덕 기자, 예비후보들의 마지막 TV토론, 이제 막 시작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 예비후보 8명은 오후 5시부터 4번째 TV토론을 시작했습니다.

내일부터는 여론조사를 거쳐서 일요일 2명을 컷오프합니다.

오늘도 선두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견제가 이어질 전망인데요.

기본소득 공약 후퇴 논란과 여배우 스캔들 의혹 등이 다시 쟁점이 될 걸로 보입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토론 전부터 공세를 폈습니다.

이른바 '바지 발언'에 대해 "입에 올리기도 거북한 민망한 발언"이라며 대통령의 품격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비판한 겁니다.

이 지사는 대응하는 대신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현장 경선 활동을 자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는데요.

예비경선 이후 펼쳐질 본경선에 참여할 선거인단 모집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한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단일화를 한 이광재 의원으로부터 경제 공약을 전달받았습니다.

첫 공동 행보를 보이며, 여론조사 전 화학적 결합을 최대한 끌어올리려는 시도로 보입니다.

[앵커]

야권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장외 대권주자들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장례식장에서 만났다고요.

어떤 상황인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정치 참여 의사를 밝히며 여의도를 뒤흔들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오늘 새벽 부친상을 당했습니다.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난 최 전 원장은 한국전쟁 영웅인 부친 최영섭 퇴역 대령의 이 같은 유언을 전했습니다.

<최재형 / 전 감사원장> "돌아가시기 전에 마지막으로 의식이 있으실 때 글씨로 남겨주신 말씀은 '대한민국을 밝혀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오후 4시쯤 빈소를 장례식장을 찾아 30분간 조문했습니다.

두 장외 대권주자의 만남에서 어떤 대화가 오갈지 관심이 집중됐는데요.

윤 전 총장은 정치적 공감대를 이룬 것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많이 나간 추측"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두 인사에 대한 국민의힘의 입당 압박은 거세지고 있습니다.

오늘 이준석 대표는 8월 경선을 개시해 15명에 육박할 걸로 보이는 예비후보를 두 차례 컷오프하고 4명만 본경선에 올린단 구상을 밝혔습니다.

특히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의 8월 입당을 자신했는데요.

하지만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오히려 11월쯤 국민의힘 후보와 단일화하려 할 거란 정반대 관측을 내놨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른바 이재명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했던 김영환 전 의원과 만찬을 갖습니다.

장모 구속에 이어 부인의 논문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이재명 때리기'로 돌파구를 마련하려 한단 해석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회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