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영아 유기 사망' 20대 친모 1심 집행유예

사회

연합뉴스TV '영아 유기 사망' 20대 친모 1심 집행유예
  • 송고시간 2021-07-09 17:55:11
'영아 유기 사망' 20대 친모 1심 집행유예

한밤중에 자신이 낳은 아이를 베이비박스 앞에 두고 가 숨지게 한 혐의를 받은 20대 엄마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오늘(9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23살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은 무엇보다 소중하고 갓 태어난 생명도 예외일 수 없다"며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만 18세에 부친과 불화로 집을 나온 피고인이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은 일을 하며 의도치 않게 임신하게 됐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