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300명대 올라선 신규확진…이틀째 최다 기록

경제

연합뉴스TV 1,300명대 올라선 신규확진…이틀째 최다 기록
  • 송고시간 2021-07-09 19:08:14
1,300명대 올라선 신규확진…이틀째 최다 기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300명을 넘어서며 불과 하루 전의 일일 최다 기록이 깨졌습니다.

다음 주부터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양상입니다.

조성미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에 1,316명이 새로 감염되며 사태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날이 됐습니다.

이틀 전 1,200명대로 올라서기가 무섭게 일일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겁니다.

4차 대유행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진입기에 들어서, 서울이 495명, 경기 396명 등 국내 감염자 가운데 수도권 거주자 비율이 80%에 육박했습니다.

<권덕철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 "수도권의 유행은 계속 커지고 있으며, 모든 방역지표상 이대로 둘 경우 확산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 우려됩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관련 누적 확진자는 90명을 넘어섰는데, 종사자가 70여 명으로 절대다수를 차지했지만, 방문자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수원의 한 주점과 관련한 확진자도 60명 선으로 불었습니다.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 퍼지는 모습도 관찰됩니다.

충남 논산시 육군훈련소에서 지난 6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70명이 넘는 훈련병이 감염됐고, 부산의 한 수산업체 집단감염은 100명에 가까워졌습니다.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이 연일 경신되는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과거 유행보다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당장 오늘(9일)도 어제(8일)보다 증가할 양상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에서 다음 주부터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지만, 이번 주말부터라도 집안에 머무르며 외출이나 사적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