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324명 신규 확진…'주말효과'에도 1,300명대

경제

연합뉴스TV 1,324명 신규 확진…'주말효과'에도 1,300명대
  • 송고시간 2021-07-11 10:05:41
1,324명 신규 확진…'주말효과'에도 1,300명대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주말인 어제(10일)도 1,3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수도권은 물론 비수도권에서도 신규 감염자가 늘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런 가운데 내일(12일)부터 최고 단계의 방역 조치인 거리두기 4단계가 수도권에서 시행됩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어제(10일) 하루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모두 1,324명으로 사흘째 1,300명대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주말인 어제는 검사 건수가 평일에 비해 적었는데도 평일과 크게 다르지 않은 확진자가 나온 건데요.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 비율을 뜻하는 양성률이 그만큼 커지고 있다는 뜻입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지난 금요일 양성률은 1.12%였던 반면, 어제 양성률은 이보다 높은 1.77%였습니다.

검사 건수가 늘면 지금보다 더 많은 확진자가 나타날 수 있다는 겁니다.

역시 감염 확산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서울 501명, 경기 399명, 인천 64명 등 수도권에서 국내 발생 확진자의 75%인 964명이 확인됐습니다.

비수도권의 확진자 규모도 커지고 있습니다.

경남 63명, 부산 53명 등 전체 확진자의 25%가 비수도권에서 발생했는데, 사흘 연속 비수도권 비중이 20%를 넘겼습니다.

수도권의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5명 늘어 모두 2,043명이 됐는데,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고령층을 중심으로 진행된 영향으로 치명률은 1.22%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추가 접종 속도는 더딘데요.

백신 1차 접종자는 하루 사이 1만2천여 명 늘어난 1,558만6천여 명으로 접종률은 30.4%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내일(12일)부터 감염 확산세가 심각한 수도권에 대해 최고 수준의 방역인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오후 6시 이전엔 4명까지만, 그 이후엔 2명까지만 만날 수 있습니다.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은 밤 10시까지만 운영되고, 클럽과 나이트 등 유흥시설은 문을 열지 못합니다.

정부는 백신 접종자를 모임 제한 인원에서 제외해주는 '백신 혜택'도 적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