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상공인 우선 지원을"…'추경 손질' 선그은 정부

경제

연합뉴스TV "소상공인 우선 지원을"…'추경 손질' 선그은 정부
  • 송고시간 2021-07-12 20:02:06
"소상공인 우선 지원을"…'추경 손질' 선그은 정부

[앵커]

코로나19 사태 이후 웃을 날 없었던 소상공인들의 한숨이 거리두기 4단계 시행으로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편성된 추경안에서 소상공인 지원 금액을 더 늘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는 배경인데요.

하지만 정부는 추경 손질엔 선을 그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대학생들로 가득해야 할 신촌 거리가 텅 비었습니다.

폐업한 가게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 1년 반째, 간신히 버티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거리두기 4단계는 그야말로 잔인한 조치입니다.

<김종근 / 식당 사장> "어떤 대안을 얘기한다고 하면 대안이 지금 없어요. 그렇다고 해서 언제까지냐 이것 또한 불확실하기 때문에…"

정부는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손실을 2차 추경 예산안을 통해 보상한단 구상입니다.

하지만 2차 추경 예산안 가운데 소상공인 손실보상에 배정된 금액은 9월까지 6,000억 원.

지원 대상만 96만여 곳에 달해 월평균 지원금은 21만 원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최대 900만 원까지 지원되는 희망회복자금으로는 3조2,000억 원을 쓸 예정이지만 전체 대상자의 70% 이상이 300만 원 이하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신용카드 캐시백 등 소비 활성화를 위한 예산은 12조 원.

거리두기 4단계 같은 강력한 방역 조치를 감안하지 않고 짠 예산안이었기 때문입니다.

지금 상황에 맞춰 소상공인을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추경안을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정부는 추경안 손질엔 선을 그었습니다.

현실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바랐던 소상공인들.

< A씨 / 식당 사장 > "저희 수익을 바라는 것도 아니고, 임대료와 한두 명의 급여 정도만이라도…"

정부는 4차 유행을 짧고 굵게 끝내겠다고 공언했지만 더이상 버틸 힘이 없는 소상공인들의 한숨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