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장마 소강에도 주말까지 국지성 폭우…강풍·우박 동반

날씨

연합뉴스TV 장마 소강에도 주말까지 국지성 폭우…강풍·우박 동반
  • 송고시간 2021-07-16 08:10:54
장마 소강에도 주말까지 국지성 폭우…강풍·우박 동반

[앵커]

연일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내륙 곳곳으론 돌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주말까지 강풍을 동반한 국지성 소나기가 강하게 올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기자]

깨끗하던 실시간 레이더 화면에 갑자기 폭우 구름들이 발달합니다.

주로 동쪽 지역들인데 비구름대의 폭이 좁아 매우 국지적입니다.

충북 충주에서는 시간당 70mm가 넘는 기록적인 물벼락이 떨어졌고 한때 호우경보까지 발령됐습니다.

장마가 소강에 든 가운데 내륙 곳곳으로 강한 비가 쏟아지는 건, 북동쪽에서 내려오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그동안 달궈진 내륙의 뜨거운 공기와 강하게 충돌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상층의 찬공기가 점차 서쪽 내륙으로 확장하면서 주말까지 전국 대부분에서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이지혜 / 기상청 예보분석관> "강한 일사로 지표가 가열된 가운데 상층으로 동쪽에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최대 50mm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여름에 우박이 떨어질 정도로 폭우구름이 강하게 발달하겠고 순간적으론 초속 20m가 넘는 태풍급 강풍도 예상됩니다.

최근 강한 소낙성 비로 가로수가 뿌리째 뽑히는 등 비바람 피해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이달에 장마가 종료된 뒤에도 잦은 집중호우가 예상된다며 폭염과 함께 폭우 대비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