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막뉴스]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요"…아파트 붕괴 순간 목소리

세계

연합뉴스TV [자막뉴스]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요"…아파트 붕괴 순간 목소리
  • 송고시간 2021-07-16 09:44:11
[자막뉴스]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요"…아파트 붕괴 순간 목소리

<911 직원과 신고자 대화>
"(911 직원) 지금 아파트에 있나요? (신고자) 네. 하지만 건물 절반이 통째로 사라졌어요.
(911 직원) 계단을 통해 밖으로 나갈 수 있나요? (신고자) 아뇨. 계단이 막혀 나갈 수 없어요."

지난달 24일 발생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참사 때 현장에서 들려온 충격과 공포를 담은 목소리입니다.

미국 법원이 이 아파트 매각을 심리하는 과정에서 사고 당시 911에 녹음된 신고 음성들이 공개됐습니다.

당시 건물 일부가 무너져 내리는 긴박한 상황을 한 신고자가 전했습니다.

<911 직원과 신고자 대화>
"(신고자) 아파트 테라스가 아래로 가라앉기 시작하는 걸 봤습니다.
(911 직원) 무엇이 가라앉는다고요?
(신고자) 테라스와 수영장이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마치 건물이 싱크홀에 빨려들어간 것 같다며 많은 인명 피해를 우려했습니다.

<아파트 붕괴 사고 신고자>
"건물의 많은 부분이 무너져 내렸고, 건물이 싱크홀 속으로 막 빨려들어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죽을 것 같습니다."

다른 한 신고자는 붕괴된 건물 잔해 속에서 구조를 요청하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아파트 붕괴 사고 신고자>
"붕괴된 건물 잔해 속에 갇힌 많은 사람들이 큰 소리로 고통을 호소하며 도와 달라고 계속해서 외치고 있습니다."

사고 발생 20여일이 지난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00명 가까이에 이릅니다.

사고 원인은 아직 결론 나지 않았지만, 3년 전 건물에 중대한 균열이 있었다는 진단과 수영장 근처에서 붕괴가 촉발된 정황이 포착됨에 따라 안전불감증에 따른 인재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취재: 김영만)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