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단계도 못 막은 최다 확진…"연장 여부 주말 결정"

경제

연합뉴스TV 4단계도 못 막은 최다 확진…"연장 여부 주말 결정"
  • 송고시간 2021-07-21 20:50:38
4단계도 못 막은 최다 확진…"연장 여부 주말 결정"
[뉴스리뷰]

[앵커]

정부가 수도권에 거리두기 최고 단계인 4단계를 적용한 데 이어, 비수도권에도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 중이죠.

벌써 열흘째지만 신규 확진자 수가 사태 이후 최대를 기록하며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 확산에 휴가철이 겹친 탓인데요.

앞으로 전망은 어떤지 이진우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추가 방역조치를 더해도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이전에 보지 못한 1,800명 수준으로 치솟은 겁니다.

특히, 지난주 전체의 25% 선이던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이번 주엔 32%로, 수도권의 확산세가 전국으로 퍼지는 양상입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비수도권으로 이동한 수도권 주민이 늘면서 확산이 가속화한 것입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계절적 요인이 많은 것 같습니다. 가장 많은 환자가 강릉과 부산과 제주에서 지금 발생이 되고 있습니다."

전파력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도 확산의 주요 원인입니다.

현재 국내 감염의 47% 정도가 변이인데, 델타 변이는 이 가운데 33%로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습니다.

빠르면 거리두기 강화 일주일 뒤엔 그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봤던 방역당국의 기대는 이미 물거품이 됐습니다.

<이혁민 / 신촌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단순히 상승세를 둔화시켰을 뿐이지, 우리가 원하는 만큼 줄어들지 않고 있기 때문에 그 원인들을 파악하고 거기에 대한 조치들이 취해져야지만…"

정부는 이번 주까지 확산세를 지켜본 뒤, 늦어도 일요일인 25일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특히, 저녁 6시 이후 비수도권도 사적 모임을 추가로 제한하는 등 다각적인 방역 강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