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단독] 전기봉 도살 정황…복날 개 수십마리 극적 구출

사회

연합뉴스TV [단독] 전기봉 도살 정황…복날 개 수십마리 극적 구출
  • 송고시간 2021-07-21 21:19:29
[단독] 전기봉 도살 정황…복날 개 수십마리 극적 구출

[앵커]

비위생적이고 잔혹한 개 도살행위에 대한 비판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중복일인 오늘(21일)도 위기에 처해있던 수십 마리의 개들이 제보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김예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부천시의 한 개 도살장.

이미 숨진 개 세 마리가 힘없이 축 늘어져 있고 그 옆으로 도살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전기도구도 보입니다.

털을 뽑는 기계와 개 사체도 있습니다.

중복일인 수요일 새벽 경찰과 동물보호단체가 급습했을 당시의 현장 모습입니다.

지난해 대법원은 개 도살시 전기봉을 사용하는 것을 불법으로 판단했습니다.

제보를 받은 동물보호단체는 2주 전부터 잠복하다 현장을 덮쳤습니다.

<임영기 / 동물구조119 대표> "도살자가 한 마리 개를 질질 끌고 던지는 모습이었습니다. 너무 참혹했고요…"

사육장에는 26마리의 개들이 갇혀있던 상황.

심한 악취가 나는 비위생적인 환경에 다리가 부러진 개도 있었습니다.

제 뒤로 개 농장이 보이는데요.

먼저 개 7마리가 임시 보호 시설로 옮겨졌고 남은 개들이 구출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자체는 구출된 개들을 우선 임시 보호 조치를 한 후 공고를 올려 분양 절차를 밟을 계획입니다.

현장 점검 결과, 해당 건물은 불법 증축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부천 오정경찰서는 도살장 관계자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