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野 "여론조작 실체 드러나…대통령 사과해야" 파상공세

정치

연합뉴스TV 野 "여론조작 실체 드러나…대통령 사과해야" 파상공세
  • 송고시간 2021-07-21 22:20:15
野 "여론조작 실체 드러나…대통령 사과해야" 파상공세

[앵커]

야권은 대법원의 김경수 지사 유죄 확정판결을 고리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파상공세에 나섰습니다.

특히 문재인 정권이 여론조작으로 탄생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이른바 '정통성 흔들기'에도 나섰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수 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공모했다는 대법원 판단에 국민의힘은 파상공세에 나섰습니다.

문재인 정권이 탄생하는 과정에 문 대통령 최측근 인사가 연루된 여론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단 겁니다.

<황보승희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오늘의 선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통성에 큰 흠집으로 남을 것입니다."

문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과를 주장한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향해 비위로 중도 낙마한 4번째 소속 지자체장이 나왔다며 반성을 촉구했고, 김 지사 감싸기에 나선 민주당 대권 주자들에게도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범야권 대권 주자들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특히 지난 대선 때 출마한 일부 후보는 김 지사의 '윗선'을 규명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세계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 사건입니다…그것이 과연 그 선에서 그쳤었는가, 거기에 대해서는 조금 더 규명이 필요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역시 정권의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확인됐다고 주장했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여론조작이 더는 정치권에 발 못 붙이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진보 성향 정의당도 김 지사와 민주당에 사과와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