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서' 푹푹 찌는 가마솥 더위…최고 38도 폭염

날씨

연합뉴스TV '대서' 푹푹 찌는 가마솥 더위…최고 38도 폭염
  • 송고시간 2021-07-22 12:10:42
'대서' 푹푹 찌는 가마솥 더위…최고 38도 폭염

[앵커]

절기상 대서인 오늘도 전국에서 찜통더위가 기승입니다.

서울의 최고기온이 36도가 예상되는 가운데 일부지역은 38도까지 올라 간다는 예보인데요.

자세한 폭염 상황, 기상 전문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재훈 기자.

[기자]

일년 중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절기 '대서' 답게 오늘도 푹푹찌는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일부 산간과 제주 한라산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져있는데요.

특히 서울과 경기, 강원과 충청, 호남 등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폭염경보가 발효중입니다.

어제 서울의 기온이 35.3도를 기록하며 올해 최고 기온을 경신했는데요.

오늘도 어제 못지 않게 심한 폭염이 나타나겠습니다.

서울의 최고기온이 36도 안팎까지 오르겠고 폭염경보가 내려진 서쪽 내륙에서는 38도를 웃도는 지역도 있겠습니다.

최근 폭염은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한반도 상공을 뒤덮은 가운데 남쪽에서는 6호 태풍 '인파'의 열기가 유입되는 것이 원인입니다.

특히 서쪽지방이 더 더운데, 동풍이 백두대간은 넘어오면서 서쪽 내륙을 더욱 뜨겁게 달구기 때문입니다.

연일 폭염으로 농가와 양식장 피해도 우려되는데요.

기상성 폭염영향예보에 따르면 농업 분야는 최고 수준인 '위험'단계가 발령됐습니다.

축산 농가에서는 송풍과 분무 장치 등을 점검하고 축사온도 조절에 힘써야 합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일까지 누적 온열질환자가 500명을 넘었고 이 가운데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기상청은 가장 뜨거운 오후 1시~4시 사이에 바깥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자주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