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날씨] 전국이 펄펄, 절기 '대서 폭염'…강한 자외선

날씨

연합뉴스TV [날씨] 전국이 펄펄, 절기 '대서 폭염'…강한 자외선
  • 송고시간 2021-07-22 12:38:06
[날씨] 전국이 펄펄, 절기 '대서 폭염'…강한 자외선

[앵커]

절기 대서인 오늘 펄펄 끓는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폭염특보가 더욱 강화된 가운데 당분간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아직은 기온 한창 더 오를 텐데 정오가 지난 지금 서울은 벌써 33도를 넘어섰습니다.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한다면 1도가량이나 더 높은 건데요.

오늘은 여름의 마지막 절기 대서입니다.

이 절기 대서에는 무더위에 염소뿔도 녹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이맘때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의미겠죠.

태풍이 밀어올린 열기와 또 강한 볕이 더해지면서 오늘도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어제 못지않게 혹은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오늘 오전을 기해 강원도와 경남 일부지역까지 폭염경보로 단계가 강화됐습니다.

전국 많은 곳들의 체감온도가 35도 안팎을 보일텐데요.

오늘 서울과 춘천, 광주 모두 최고기온 36도까지 치솟겠고요.

동풍이 산맥을 타고 넘어 달궈지면서 서쪽지방의 더위가 상대적으로 더 심하겠습니다.

당분간 찜통 속에 들어와 있는 듯 푹푹 찌는 날씨가 이어지겠고요.

맑은 하늘 속에 주말과 휴일도 한낮기온 35도 안팎이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