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추경안 막판 협상…상임위 재배분 담판 시도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추경안 막판 협상…상임위 재배분 담판 시도
  • 송고시간 2021-07-23 13:16:00
여야, 추경안 막판 협상…상임위 재배분 담판 시도

[앵커]

여야가 오늘 본회의를 열어 2차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에 나섭니다.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를 놓고도 최종 담판을 벌일 예정인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여야가 소상공인 피해 지원금 지급 등의 내용이 담긴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위한 막판 협상을 진행 중입니다.

가장 큰 쟁점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어떻게 정하느냐입니다.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소득 하위 80% 지급을 내세우는 정부 간의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민주당 내부에서는 고소득자와 고액 금융자산 보유자 등을 빼고 전 국민의 90%선까지를 지급 대상으로 하는 절충안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다른 쟁점인 추경 규모 순증 여부에 대해선 전체 규모는 늘리지 않는 세부 내용을 조정하는 방향으로 여야 논의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야는 이와 함께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를 둘러싼 협상 타결도 시도합니다.

잠시 뒤인 오후 1시 반 열리는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타협안이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앵커]

여야 대권주자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이낙연 두 주자간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데, 오늘 송영길 대표가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17년 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까지 소환되는 등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급기야 송영길 대표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제를 당부하는 발언을 했는데요.

송 대표는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 때문에 당원과 국민들로부터 염려를 받고 있다"며 "원팀이라는 생각으로 논쟁을 하고 비판을 해야 금도가 지켜진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후보는 어젯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함께 코로나 방역 수칙을 어기고 몰래 영업을 한 유흥주점 단속 현장에 동행했습니다.

경남 지역을 방문 중인 이낙연 후보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대법원 판결에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며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에서는 당 밖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이준석 대표와 당내 중진 간 설전이 있었다고요?

[기자]

네, 범야권 지지율 1위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을 둘러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당내 중진들의 공방이 오갔습니다.

이 대표가 어제 윤 전 총장의 정치 행보가 미숙하다고 지적하며 입당을 압박하자,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정진석, 권성동 의원이 공개적으로 반발한 건데요.

정 의원은 자신의 SNS에 당 대표가 마치 평론가처럼 쓸데없는 압박을 하는 건 곤란하다고 날을 세웠고, 권 의원도 윤석열과 이준석은 공동 운명체라며 감정적으로 나서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이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 긴급 간담회를 마친 뒤 지난 재보선 승리 요인으로 윤 전 총장을 꼽은 정진석 의원 발언에 대해 "선을 넘었다"고 지적하며 "간극을 벌리려고 하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