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추경안 합의…소득 하위 88%에 '25만원' 지급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추경안 합의…소득 하위 88%에 '25만원' 지급
  • 송고시간 2021-07-23 22:18:00
여야, 추경안 합의…소득 하위 88%에 '25만원' 지급

[앵커]

여야가 35조 원 규모의 추경안 처리에 합의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재난지원금은 소득 하위 약 88%에, 1인당 25만 원씩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 예산도 기존 정부안보다 1조 4천억 원 가량 늘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가 잠정 합의한 2차 추가경정 예산안 규모는 당초 정부안보다 1조 9천억 원 가량 증가한 34조 9천억 원입니다.

쟁점이 됐던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정부안인 소득 하위 80%에서 다소 늘어난 88% 선으로 결정됐습니다.

전 국민 지급을 주장했던 민주당 안과 정부안의 절충안으로 평가됩니다.

금액은 기존 정부안대로 1인당 25만 원씩이 지급됩니다.

연 소득 기준으로 1인 가구면 5천만 원 이하, 맞벌이 2인 가구는 8천 6백만 원 이하, 맞벌이 4인 가구 경우에는 1억 2천 4백만 원을 넘지 않으면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철회 여부가 논의됐던 '신용카드 캐시백'은 7천억 원 규모로 축소해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소상공인 피해 지원 예산은 정부안보다 1조 4천억여 원이 늘었습니다.

소상공인 희망회복 자금 1인당 지급 상한선은 기존 900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확대됐습니다.

상반기에 남는 세금으로 국채 2조 원을 갚겠다는 정부 계획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맹성규 의원은 의회에서 이미 확정된 예산인 '기정예산'에서 기금과 국고채 이자 상환 등을 조정해 부족한 재원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오늘 밤 본회의를 열어 민생 법안을 처리한 뒤 내일 새벽쯤 추경안을 통과시킬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