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네거티브 자제령…尹, 국민의힘 입당 굳힌 듯

정치

연합뉴스TV 與 네거티브 자제령…尹, 국민의힘 입당 굳힌 듯
  • 송고시간 2021-07-26 11:26:57
與 네거티브 자제령…尹, 국민의힘 입당 굳힌 듯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의 네거티브 공방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적통'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후보들이 이재명 지사의 백제 발언을 둘러싼 '지역주의' 진흙탕에 빠지자 민주당도 당 차원의 경고장을 내놨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방현덕 기자, 오늘 민주당 선관위가 회의를 소집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상민 선관위원장이 각 캠프 총괄본부장을 불러모아 네거티브 자제를 촉구한건데요.

이 위원장은 각 캠프를 향해 "퇴행적이고 자해적인 상호 공방을 즉각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엄중히 나설 수밖에 없다", 즉 심한 후보에겐 일종의 페널티까지 줄 수 있다고 시사했습니다.

하지만 오전에도 이른바 '백제 발언'을 둘러싼 공방은 계속됐습니다.

'백제, 호남이 주체가 돼 한반도를 통합한 적이 없다'는 이재명 지사의 언론 인터뷰 발언을 놓고선데요.

오늘 라디오에 출연한 이낙연 전 대표는 "상식적으로 문제 제기를 할 수 있지 않느냐"며 비판을 자중하라는 일각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자신을 칭찬한 맥락에서 나왔다는 이 지사 측 설명엔 "기자들이 바보는 아니지 않냐"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대한 이 지사 측의 반응도 곧 나올 걸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내일모레 연합뉴스TV와 MBN이 공동 주관하는 본경선 첫 TV토론을 앞두고 있는데요.

선두권을 형성한 두 후보 간의 치열한 공방이 벌써부터 예상됩니다.

[앵커]

야권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어제 국민의힘 인사들을 대거 영입했죠.

그런데 이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윤석열 전 총장은 어제 이준석 대표와 '치맥 회동'을 하면서 국민의힘 입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는데요.

화기애애했던 어제저녁과 달리 오늘은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인사들을 놓고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들 중 4명이 지역구를 맡은 당협위원장인데, 당 밖 후보 캠프에 합류하는 건 해당 행위, 일종의 배임 행위 아니냐는 겁니다.

당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오늘 언론을 통해 "비겁하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자신과 달리 입당은 머뭇거리면서, 사람만 빼가는 게 윤 전 총장이 강조해온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냐는 겁니다.

이준석 대표도 오늘 기자들과 만나 문제의 4명에게 윤 전 총장이 8월 중 입당을 안 하면 제명 등 징계가 뒤따를 거란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8월 10일 전후 입당설이 나오는 윤 전 총장 측을 향해 빠른 결단을 한 번 더 압박한 걸로도 해석됩니다.

오늘 윤 전 총장은 월주스님 영결식에 참석했고, 최 전 원장은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청년들과 만납니다.

[앵커]

오늘 국회에선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대한 긴급 현안 질의가 열렸는데요.

오히려 공군 성추행 사건의 2차 가해자가 수감시설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점을 놓고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의 2차 가해자로 지목된 노모 상사가 군 수감시설에서 극단 선택을 한 사실이 보도된 건데요.

같은 시간 국방위가 진행 중이었는데, 서욱 장관이 이에 대한 아무런 설명이나 보고가 없었던 점을 두고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현재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이어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