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법사위 합의' 여진…"철회" vs "존중"

정치

연합뉴스TV 與 '법사위 합의' 여진…"철회" vs "존중"
  • 송고시간 2021-07-26 22:37:56
與 '법사위 합의' 여진…"철회" vs "존중"

[앵커]

21대 후반기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넘기기로 한 여야 합의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내부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당내에서 지도부를 공개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는가 하면, 경선 후보들 간 평가도 엇갈리고 있는데요.

장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야 간 원구성 합의는 진통 끝에 마무리됐지만, 여당 내에서는 또 다른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여야 합의 이후 처음으로 열린 최고위원회의.

윤호중 원내대표는 "일부 당원들의 우려가 큰 것을 이해한다"며 법사위 기능을 제한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법사위에서 체계자구 심사 외에 법안 심의를 할 수 없도록 하고 체계자구 심사 기한을 120일에서 60일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윤 원내대표 발언이 끝나자마자 반대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김용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청와대와 함께 국정을 운영하는 여당으로서 국회 5분의 3을 채우도록 선택받은 정당으로서 야당과의 협치보다 그리고 국민들에게 책임지는 정치가 더 우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당내 강경파에서는 지도부를 공개 비난하는 목소리까지 나왔습니다.

재협상을 촉구한 정청래 의원은 "법사위원장을 때려 친 원내대표가 이번 소동의 발단"이라며 윤 원내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경선 후보들 간에도 의견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잘못된 거래'는 철회해야 한다고 가장 먼저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추 후보 주장을 지지한다며 후보들에게 법사위 양보 재고를 요청하는 공동 입장문을 내자고 제안했습니다.

반면 이낙연 후보는 "당 지도부가 여러 가지를 감안해 판단했을 것"이라며 여야 합의를 존중하자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제도 개혁을 먼저 한 후 법사위원장을 야당에 넘기자"고 주장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는다고 모든 개혁법안이 좌초될 것처럼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