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부, 北에 화상회의·방역회담장 구상 제안

정치

연합뉴스TV 정부, 北에 화상회의·방역회담장 구상 제안
  • 송고시간 2021-07-28 20:23:58
정부, 北에 화상회의·방역회담장 구상 제안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남북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남북 간 화상시스템과 방역 회담장을 구축하는 방안을 북측에 타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체적인 구상이 전달된 가운데, 정부는 관련한 준비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입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13개월 만에 다시 열린 남북 연락채널.

통일부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로 북측과의 일일 통화를 개시했고, 군의 서해지구 통신선도 정상 가동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대화 재개를 위한 구상을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락선 복원을 위해 소통하는 과정에서, 방역 회담장을 만들거나,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해 남북대화를 시작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시한 겁니다.

실제, 통일부는 지난 4월 말 코로나19 상황에 맞춘 회담 방안을 마련한 바 있습니다.

내용도 꽤 구체적인데, 안심 대면 회담의 경우, 완전 비접촉 모델, 접촉 최소화 모델, 방역 안심존 모델 등 세 가지로 세분화했습니다.

각 모델별로 칸막이 설치 방법, 대표단의 명수, 영접 및 인사 여부까지 세세하게 설정했습니다.

화상회의 시스템의 경우, 통일부가 이미 구상을 바탕으로, 남북회담본부 대회의실에 영상회의실을 구축해 놓은 상태입니다.

일단 북측은 정부의 제안에 명시적인 거부도, 호응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다시 열린 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북측에 공식적으로 관련한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의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이종주 / 통일부 대변인> "복원된 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이산가족 상봉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보건·방역협력, 9·19 군사합의에 따른 협력사업에도 속도를 내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