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檢 '자녀 하나고 입시비리' 사건 무혐의 종결

사회

연합뉴스TV 檢 '자녀 하나고 입시비리' 사건 무혐의 종결
  • 송고시간 2021-07-29 12:43:45
檢 '자녀 하나고 입시비리' 사건 무혐의 종결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 자녀의 고등학교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김 사장 등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은 지난 26일 김 사장과 김승유 전 하나고 이사장 등 4명을 업무방해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했습니다.

전교조 측은 김 사장의 딸이 2014년 하나고에 편입했을 당시 면접점수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상향됐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면접점수가 환산 기준에 맞게 적용됐다고 판단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