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尹, 국민의힘 전격 입당…이재명은 대구·이낙연은 경기북부

정치

연합뉴스TV 尹, 국민의힘 전격 입당…이재명은 대구·이낙연은 경기북부
  • 송고시간 2021-07-30 15:04:49
尹, 국민의힘 전격 입당…이재명은 대구·이낙연은 경기북부

[앵커]

정치권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여야 대권 레이스 열기는 요즘 날씨처럼 점점 뜨거워지고 있는데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장윤희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방금 윤석열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을 발표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후 1시50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과 면담하고 입당 원서를 냈습니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하는 것이 도리"라며 입당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오늘로 제거한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윤 전 총장이 연합뉴스TV 출연 인터뷰에서 '입당 출마' 계획을 밝힌 지 꼭 하루만입니다.

국민의힘은 다음 주 중 윤 전 총장의 공식 입당식을 열 예정입니다.

야권 주자들은 일단 윤 전 총장 입당을 환영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크게 덜어주었다"며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 전 원장은 다음 달 4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입니다.

하태경 의원은 "민주주의는 정당 중심 대의정치이기 때문에 무당파 후보는 어렵다"며 정정당당하게 경쟁을 펼치자고 밝혔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경선 레이스가 한창입니다.

오늘 경선 후보들 움직임은 어떻습니까?

[기자]

이재명 경선후보는 오늘 보수의 '텃밭'인 대구를 시작으로 나흘간 첫 전국 순회를 시작합니다.

TK 공략으로 확장성을 부각하며 '굳히기'에 나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후보는 대구 일정에서 "민생에 보수와 진보가 어디 있겠느냐"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 입당에 대해서는 "정당 정치는 불가피한 것이고 정당을 통해 국민 심판과 선택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시각,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안방'과 같은 경기도를 공략했습니다. 이 후보는 의정부에 위치한 경기도청 북부청사를 방문했는데요.

이 후보는 현안 간담회에서 경기 남부와 북부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북도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경기북도와 강원도를 잇는 평화경제 메가시티 신구상을 추진하자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오늘 이낙연 후보 측 양기대 의원이 단일화를 언급한 것에 "아주 부적절한 말"이라며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이어 경선 후보들을 향해 서로를 제대로 검증하자며 1대 1토론도 제안했습니다.

추미애 후보와 박용진 후보는 오늘 언론 인터뷰를 잇따라 소화합니다.

김두관 후보는 충남도청에서 '충청권 메가시티 비전' 공약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