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확산세에 검사소 긴 줄…"주기적으로 검사받아요"

사회

연합뉴스TV 확산세에 검사소 긴 줄…"주기적으로 검사받아요"
  • 송고시간 2021-08-02 05:22:11
확산세에 검사소 긴 줄…"주기적으로 검사받아요"

[앵커]

무더운 날씨에 비까지 산발적으로 내리면서 밖에 나가기 꺼려지는 날씨였는데요.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주말 선별검사소 모습을 신현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전 10시에 검사를 시작하는 임시 선별검사소입니다.

의료진이 준비를 마치기도 전에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빼곡히 앉아있습니다.

<선별검사소 의료진> "거리두기 노란 선에 맞춰서 서셔야 해요."

무더위에 비까지 겹친 푹푹 찌는 날씨지만 남녀노소 구분 없이 검사소를 찾았습니다.

< A씨 / 부동산업 종사자 > "직장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해서 검사받으러 왔습니다."

올해 들어 네 번째 검사를 받은 시민도 있습니다.

< B씨 / 건설업 종사자 > "저는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데 지난주에 확진자가 나왔다고 해서 검사를 받고, 잠복기가 2주니까 의심스러워서 일주일 만에 또 검사를 받으러 온 거예요.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도…"

궂어진 날씨에 지자체들은 검사 참여를 독려할 묘책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제는 그늘막이 없는 검사소를 찾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폭염은 물론 우천 대비책도 나왔습니다.

<신현정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 지역은 비가 오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검사소에선 이곳을 찾는 시민들에게 우산을 빌려주고 있습니다."

4차 대유행 속 진단검사는 어느새 일상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