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얼음 목걸이·냉수…선별검사소 더위 극복 안간힘

사회

연합뉴스TV 얼음 목걸이·냉수…선별검사소 더위 극복 안간힘
  • 송고시간 2021-08-03 12:37:14
얼음 목걸이·냉수…선별검사소 더위 극복 안간힘

[앵커]

오늘(3일)도 천 명대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울 도심 곳곳 임시선별검사소에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서울 구파발역 앞 임시선별검사소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은 점심시간이라 잠시 한산한데요.

코로나 재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이른 아침 출근시간부터 더위를 뚫고 긴 줄이 늘어서기도 했습니다.

이 곳 임시선별검사소는 평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방역·소독과 의료진 휴식을 위한 시간은 선별검사소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 이곳은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니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만 운영하고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습니다.

누구나 증상 유무에 상관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고, 검사 결과는 등록한 휴대전화 번호로 하루에서 이틀 내 전송됩니다.

[앵커]

오늘도 역시 덥고 습합니다.

검사소를 찾는 시민들뿐 아니라 의료진들도 더위에 지칠 것 같은데요.

어떤 준비가 돼있나요?

[기자]

네, 역시 가장 힘든게 더위와 높은 습도입니다.

이 곳 임시선별검사소 역시 더위와 습도 문제를 해결하려는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이 떙볕에 그대로 노출되지 않도록 줄 서는 곳을 따라 천막이 설치됐습니다.

또 기온이 35도를 넘으면 준비해놓은 양산을 지급합니다.

검사를 받고 나오는 길목에는 차가운 생수도 준비됐습니다.

1인당 1병씩 검사 후 가져가면 되고, 감염 우려가 있기 때문에 검사소를 벗어나서 마셔야 합니다.

한여름에도 방호복을 입고 일해야 하는 의료진들도 더위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갖췄습니다.

<강태원 / 은평구청 자치행정과> "다 나눠줘서 하고 있는 겁니다. 아이스 조끼랑 미니 선풍기, 마이크. 이 목에 하는건 '아이스 터틀넥'이라 합니다."

이밖에 검체를 채취하는 컨테이너에는 에어컨과 대형 선풍기가 설치됐습니다.

관계자는 오늘 하루 이 곳 임시선별검사소에 500명에서 600명이 다녀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구파발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